SPEAKERS

S2. 한국 콘텐츠의 해외 확장 트렌드 - 오징어게임 사례를 통해

Trends Related to the Overseas Expansion of Korean Content
- Is the Squid Game the Peak of Korea’s Global Success?


Michelle Lin

(Asia Pacific Manager of K7 Media)

Michelle Lin은 2017년 이래 K7 미디어의 아시아 태평양 파트를 이끌고 있다. 아태지역 국가를 대상으로 한 포맷 분석, 다양한 장르 프로그램 조사 및 지역 연구에 많은 경험을 보유한 그녀는 아태지역 내 비즈니스 성장을 주도해 왔으며 ATF, MIPCOMs, MIPTVs, TIFFCOM, 키예프 미디어 위크, MIP China, NEM, 상하이 TV 페스티벌 등 다양한 국제행사에 K7 미디어를 대표하여 참석한 바 있다.


Michelle Lin heads up the APAC department of K7 Media since 2017. Michelle is experienced in format analysis, multi-genre programme research and territory study on Asia-Pacific countries. Michelle has also led the business growth in the Asia Pacific territory and represented K7 Media at various events around the world such as ATF, MIPCOMs, MIPTVs, TIFFCOM, Kyiv Media Week, MIP China, NEM, Shanghai TV Festival, and so on.